• 0000. 00. 00. 00:00:00
  • 로그인을 하시면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老論 資料> 朝鮮 後期의 文臣이자 學者 金昌緝 先生의 詩文集 芸閣印書體字本 [圃陰集] 初刊本 全6卷 全3冊 完帙(1726年 刊行)

<로론 자료>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학자 김창집 선생의 시문집 운각인서체자본 [포음집] 초간본 전6권 전3책 완질(1726년 간행)

확대보기 확대보기     |     돋보기 돋보기

facebook twitter kakaostory kakaotalk

시작가
1,200,000

물품번호

30 (2003TH9SHYM)

경매일자 2020.03.25 15:00:00
남은시간

 

[圃陰集]은 형 창흡(昌翕)이 편집하였고, 조카 신겸(信謙) 등의 교열을 거쳐 1726(영조 2) 유척기(兪拓基) 등이 간행하였다. 권말에 신겸의 발문이 있다.

 

1에 시 250, 24에 서() 33, 5·6에 잡저로 해() 3, () 6, 잡지(雜識일록(日錄(기행(記行) 1, 행장 2, 묘지명 1, 제문 12, 애사(哀詞) 1, 부록으로 연보·제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간(書簡)은 주로 경전(經典)의 훈고(訓詁)에 관하여 논변이 많고, 특히 동족인 김해(金楷)와는 심의(深衣)의 제도에 관한 견해를 주고받은 것이 4, 5편이나 실려 있다.

먼저 여러 사람의 학설을 인용하여 견해의 차이를 밝히고, 별도로 영(((() 등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히면서 대기(戴記)가례는 서로 다른 것이니 이 두 학설을 합일되게 하려는 것은 헛된 일이라고 하였다.

잡저 중 징회록서(澄懷錄序)는 중국의 하(()에서부터 송·명까지 산수에 관한 시만 뽑아서 한 권의 책으로 만들고, 그것을 만든 동기와 연혁을 밝힌 글이다. 일록(日錄)은 공부하는 중에서의 체험이나 병고 등에 대하여 기록한 것이다.

이밖에도 저자의 성리학의 깊은 연구를 대변하는 이기변(理氣辨)인심도심변(人心道心辨), 계곡만필(谿谷謾筆)의 내용에 잘못된 것이 있음을 지적한 잡지(雜識)등이 있다. (출처/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보존상태 양호함.

세로 27.8 cm, 가로 18 cm.

 

 

원활한 경매진행을 위해 모든 질문은 '비공개문의'로 해주시기 바랍니다.